이사 접시


2년만에 이사를 간다.

멍청이 같지만 네이버의 노예인데, 블로그만은 어떻게든 안 쓰려고 했었다. 의리를 지키려고 무던히 노력했던 이글루스가 기껏 썼던 글을 망친 게 몇 번이나 있어서, 내 기록들이 소중하기 때문에, 이사 간다. 누구 못지 않게 이 공간을 아껴왔고 믿어왔기 때문에 안타깝고 아쉽기도 하다. 이글루스는 나처럼 서툰 게 매력이었는데.

텀블러에서 건너 왔을 때와는 달리, 이 공간을 없애진 않을 것 같다. 짐을 다 옮기면 없앨 수도 있고.

갑작스럽지만, 이게 이글루스에 쓰는 마지막 말이 될 것 같다.









1 2 3 4 5 6 7 8 9 10 다음